컬러레시피 2장 연재분 감상(계속 갱신중)


Dear+ 10月号
컬러레시피 2부 1화



이게 얼마만의 컬러레시피냐!!!!ㅠㅠㅠㅠㅠㅠㅠ
내가 생각했던거보다 훨씬 더 후쿠쇼 커플을 좋아했었나보다.
2부 연재 시작한다는 소식 듣고 진정이 되질 않았다. 진짜 이 한 작품(그것도 1회분) 보겠다고 만원돈을 쓰다니, 아하하하핳하
근데 보고 난 후 만족감이 커서 만원치는 채운 것 같으니 됐다. 아하하하ㅏ하하

쇼군 손에서 후쿠스케 머리로 피 스며드는 장면과 피 묻혔다고 후쿠스케 머리 문질문질거리며 사과하는 쇼군과 그딴 거 아무 상관없고 쇼군 귀엽다고 생각하는 후쿠스케가 난 왜이리 좋을까. 그 씬만 여러번 반복해서 봤다.

신캐가 등장하길래 후쿠스케의 라이벌 포지션일거라 예상하고 후쿠스케의 질투에 미친 또라이미를 볼 수 있으려나 기대했는데,이게 왠 걸 후쿠스케가 아닌 쇼군의 신경을 긁어대는 조따 찌질하고 흔해빠진 쓰렉캐였다.
너, 그렇게 깝치다 후쿠짱한테 쥭는다...
그치만 쇼군이 질투 폭발해서 후쿠스케한테 먼저 앵기는 모습은 좀 보고싶다.

후쿠스케가 쇼군 입에 억지로 쳐넣는 장면은 넘 충격이었어(흐릿...이건 좀 깨물려도 싸다 싶었다.

그리구, 나도 하라다님 전프레 페이퍼 받고싶어....ㅠㅠ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Dear+ 11月号
컬러레시피 2부 2화



후쿠스케 지못미.
쇼키치랑 카즈노리 이간질하려다가 오히려 둘 사이를 돈독하게 만들어줘버림.ㅋㅋㅋㅋㅋ
후쿠스케 너 정말 어쩔..ㅋㅋㅋㅋㅋ 싸패력 높아지는 건 좋은데, 쇼군한테 상처입히는 건 좀 싫단말야. 너 좀 적당히 해.
근데, 키하라씨가 재등장해버림.
후쿠스케의 싸패력이 한 층 더 상승하겠군. 기대됨.
그리고, 이번화의 리쿠 좀 멋졌다. 너 아녔음 쇼군 멘탈 어쩔뻔했냐.
근데, 후쿠스케의 계략을 방해하게 돼버렸으니 후쿠스케가 리쿠한테 해코지하려나 어쩌려나. 둘 사이도 꽤 돈독해진 거 같던데, 궁금하네.
뭐, 리쿠도 그냥 당할 사람은 아니지만.



Dear+ 12月号
컬러레시피 2부 3화



후쿠스케 너 정말 어쩔....
차라리 쇼군한테 네가 너무너무 좋아서 그런짓까지 했다고 솔직하게 말하고 무릎꿇고 빌어라.
쇼군은 워낙 착해빠져서 봐줄수도 있어.
그리고 쇼군이 성격상 남한테 배척당하는 인생을 살아오다보니 자기한테 애정을 보여주는 상대를 밀어내진 않을텐데, 후쿠스케가 워낙 독점욕이 강해서 그 정도로는 만족을 못하고 너무 가버려서 지무덤을 판거지.
얼마나 도를 넘었으면 쇼군도 후쿠스케 네눔한테 미움받는다 착각했겠냐.ㅠㅠㅋㅋㅋㅋㅋ
이제 적당히해라.ㅠㅠ 다 들켰다고 이눔아.ㅠㅠㅜㅜ
이제 안쓰럽다.ㅠㅠㅠㅠㅠ
이번화 중반에 후쿠가 계속 넣고싶다 넣고싶다 거리는데 진짜 몇 년동안 해바라기처럼 쇼군 한 명만 바라보고 달려온 인생인데, 쇼군은 전혀 알아주지도 않고 계속 거부만 해대는 거 보니 진짜 안쓰러웠다.ㅠㅠㅋㅋㅋㅋ
난 1권에서 쇼군이 마음 열었다 생각했었는데, 1년동안 대체 뭘했길래 사이가 더 멀어진 거 같냐.ㅠㅠㅜㅜ
이제 어떻게 끝날지 감도 안잡힌다.
이거...이대로면 해피엔딩 가능한가...?



Dear+ 2月号
컬러레시피 2부 4화



작가님은 대체 얘네를 어쩌고 싶으신걸까..

이 작가님 성향 다 파악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나보다.

이제 진짜 어떻게해도 돌이킬 수 없게 돼버렸잖아.

어쩔거야....

쇼군, 후쿠스케 둘 다 안쓰럽다.

물론 후쿠스케가 쓰레기 짓을 한 건 맞지만, 그런 방식으로밖에 애정을 표현 못하는 뒤틀린 정신상태가 참 안타깝다.
얘도 제대로 된 연애는 해본적이 없는 거 아닐까. 쇼군이 첫사랑인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쇼군도 연애경험무에 사람 대하는 거 자체가 서툴러서 그렇지 후쿠스케를 좋아하는 마음이 분명히 있었는데, 후쿠스케의 넘치는 집착과 독점욕이 다 망쳐버렸어.

물론 쇼군이 1년 동안이나 너무 곁을 안줘서 조급해진 건 알겠다만, 후쿠스케야..이건 아니잖아..?

너도 저질러놓고 후회되잖아, 응? 그래서 네 거시기도 반응이 없는거잖아, 응?

후쿠스케 ㄱㅈ엔딩각인데, 이거.

2권 완결 예정 아니셨던가?

이대로면 완전 최악의 베드엔딩 루트밖에 없는데, 작가님의 의중을 도저히 모르겠다.

하라다님 작품엔 면역이 생길만큼 생겨서 이젠 어떤 걸 봐도 별로 놀랄일은 없을거라고 확신했었는데, 이번화는 정말 말로 표현 할 수가 없다.

내가 얘네에 대한 애정이 특별해서 더 심란한 거 같음.

디플 표지 진짜 이쁘다고 좋아했었는데 내용 보고나니 그 기분이 싹 다 사라졌다.

게다가 표지그림이 돌이킬 수 없는 그 일을 저지르기 전 장면이었단 걸 알게되니 더더욱 마냥 이쁘다고 좋아할수가 없어짐.

1 2 3 4 5 6 7 8 9 10 다음


mouse block